메뉴

‘블록체인을 실생활에서!’...해외송금·전자문서·광고플랫폼 봇물

해외송금 ‘레밋’ , 전자문서 ‘엑스블록체인’, AR기반 광고 ‘에니마이닝’ 등 눈길

[블록핀 제해영 기자] 정부가 올해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선도사업을 대폭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삼성전자와 페이스북, 카카오, IBM 등 국내외 대기업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사업에 나서고 있다.

 

국내 정치권에서도 블록체인산업을 육성하고 관련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뒷받침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중소기업에서도 실생활에서 활용될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내놓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 해외송금을 자유롭게...송금·지급결제 플랫폼 ‘레밋’

 

 

블록체인 기반의 레밋(REMIIT)은 탈중앙화 송금·지급결제 플랫폼이다. 국가간 송금과 거래를 저렴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이 플랫폼을 개발한 블루팬넷(대표 안찬수)은 지난 2015년 4월에 설립 후 암호화폐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 기업이다.

 

초기 필리핀을 시작으로 중국과 베트남, 호주, 홍콩 등 송금 가능 국가는 6개국으로 확대됐다. 재사용률은 90%정도로 해외 이주노동자들이 본국으로 송금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목표를 달성한 바 있다.

 

레밋(REMIIT)의 토큰 이코노미는 거래 안정성과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토큰을 레미(REMI)와 렘디(REMD)로 이원화했다. 레미(REMI)는 외부 거래소에 상장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고, 렘디(REMD)는 해외송금업체(MTO)들이 해외 송금에 실질적으로 사용되는 토큰이다.

 

블루팬넷 관계자는 “레밋(REMIIT)은 현재 제휴된 해외송금업체들과 2019년 3분기 이후 제한적인 해외 송금 플랫폼이 가동될 예정”이라며 “성공적인 올해 로드맵 완수를 위해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전자문서 기반 다차원 ‘엑스블록체인’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전자문서 기반 다차원 블록체인 플랫폼 엑스블록체인(X.blockchain) 메인넷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실용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블록체인 사업을 확대하려는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디앱(Dapp)를 발굴하고 있다. 또한 블록체인 사업아이템 컨설팅, 블록체인기반 기술자문 및 개발지원, 법률/특허/세무자문, 국내외 가상화폐거래소 상장까지 다양한 블록체인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메인넷 개발을 총괄 지휘한 권용석 CTO는 “엑스블록체인 메인넷은 기존의 선형적인 블록체인을 다차원으로 구현, 실제 서비스에 상용화할 수 있는 준비가 된 상태”라며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의 한계를 뛰어넘는 시도였다”고 말했다.

 

◇ 증강현실 기반 광고 플랫폼 ‘애니마이닝’

 

블록체인 비즈니스 업체 팅스나인(대표 임종범)은 기존 가맹점의 포인트시스템에 AR게임과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애니마이닝(AnyMining)’을 통해 신개념 광고 프로모션 플랫폼 시장에 진출했다.

 

애니마이닝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는 AR(증강현실) 게임을 하며 코인을 취득해 가맹점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가맹점은 게임을 통해 사용자에게 해당 브랜드 가맹점 방문의 기회를 높일 수 있으며, 동시에 추가적인 소비로 연결되는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임종범 팅스나인 대표는 “게임과 블록체인기술에 익숙한 신세대들에게 새로운 광고 프로모션 참여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가맹점들에게도 최신 트렌드를 접목한 광고 플랫폼을 최우선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