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

전체기사 보기

“피보팅 전략으로 2021년, 새로운 기회 모색합시다”

진옥동 신한은행장, 1분기 임원·본부장 워크숍서 강조

[블록핀 문정태 기자] “‘피보팅’ 처럼 금융의 본원적 경쟁력을 기본 축으로 삼고 ‘가설 설정-실행-수정’의 과정을 반복해 유연한 전략으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 나가야 한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소재 본점에서 열린 ‘1분기 임원, 본부장 워크숍’에서 ‘트렌드코리아 2021’의 ‘거침없이 피보팅하라’를 소개하며 이와 같이 말했다. 금융의 기본은 바로 잡되 유연한 전략으로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 진 행장은 이 자리에서 “끊임없이 변하는 시장을 상대하려면 혁신금융서비스 배달앱·넥슨과의 제휴처럼 전통적인 금융만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며 “한 쪽 다리는 축으로 고정하고 다른 쪽 다리로 회전하며 다음 움직임으로 준비하는 ‘피보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진 은행장은 고객중심을 추구하기 위해 지난해 도입한 ‘같이성장평가’와 그동안 강조해왔던 ‘과정의 정당성’과 ‘신의성실’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2021년도의 전략목표인 ‘고객중심! 미래 금융의 기준, 一流로의 도약’도 설명했다. 그는 “2021년에는 고객중심 가치를 위한 추진력을 높여 진정한 변화를 이루고자 한다”며 “소통을 통한 빠른 의사결정과 각 사업 영역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