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토스·SC제일은행 등 예비허가 획득...‘마이데이터’ 격랑 속으로

[블록핀 제해영 기자] 토스·SC제일은행 등 7개사가 마이데이터 2차 예비사업자로 확정됐다. 1차에 이어 2차 예비사업자 선정까지 마무리됨에 따라 디지털 시대 미래 먹거리로 부상한 마이데이터 사업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후 2시 정례회의를 열고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사업)’의 예비허가안을 의결했다. 이번 2차 사업자 선정에서 허가를 받은 곳은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민앤지, 쿠콘, 핀테크, 해빗팩토리, SC제일은행, SK플래닛 등 7곳이다. 이번 심사는 1차 예비허가 심사에서 보류를 받았던 카카오페이·비바리퍼블리카(토스)·민앤지·뱅큐·아이지넷·쿠콘·핀테크·해빗팩토리 등 8곳과 SC제일은행·SK플래닛 등 추가 신청기업 2곳에 대한 심사가 이뤄졌다. 마이데이터 사업의 키 플레이어로 여겨졌던 카카오페이는 또 보류 판정을 받았다. 마이데이터 신청 회사의 지분을 10% 이상 가진 대주주가 제재를 받거나 소송이 진행 중이면 심사가 중단되는 일명 ‘심사중단제도’에 발목이 잡혔다. 뱅큐·아이지넷은 사업계획의 타당성 요건이 미흡해 예비허가를 받지 못했다. 금융위는 외부평가위원회 심사결과 등에 따라 이들 회사에 허가요건 미흡 판정을 내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