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포니 쿠페, ‘주지아로’ 손 거쳐 49년 만에 컴백한다

현대자동차[005380]가 48년전 선보인 포니 쿠페가 내년에 세상에 다시 나온다. 이를 위해 포니를 비롯한 현대차 초기 모델을 디자인한 '거장'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다시 손을 잡았다. 현대차는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협력해 지난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현대차가 선보였던 '포니 쿠페 콘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지난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첫 독자생산 모델인 포니와 함께 선보인 모델이다. 쐐기 모양의 노즈와 원형의 헤드램프, 종이접기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선으로 전세계 자동차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현대차의 공식 초청으로 지난 21일 방한한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디자이너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지난 1974년 포니가 양산됐던 울산 공장을 돌아보는 등 현대차와의 협업에 돌입했다.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인 GFG 스타일의 설립자 겸 대표로, 포니와 포니 쿠페 디자인을 시작으로 포니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 2세대 등 다수의 현대차 초기 모델들을 디자인한 전설적인 자동차 디자이너다. 주지아로는 지난 1999년 자동차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