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금융 경제

배너

금융위원장 “혁신적 벤처기업 성장지원 강화할 것”

김주현 "벤처기업, 경제성장 잠재력 확충 및 고용창출 중심"
업계 "벤처시장 유동성 빠르게 위축…다양한 분야 투자돼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최근 벤처투자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벤처업계를 만나 성장잠재력 있는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주현 위원장은 24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을 찾아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벤처기업은 우리경제 성장잠재력 확충과 고용창출의 중심으로 원활한 창업·벤처생태계 구축은 중요하다"며 "투자혹한기에도 기술력과 혁신성을 가진 기업들은 창업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와 정책금융기관은 성장잠재력 있는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과 민간자금 공급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며 "혁신성장펀드를 5년간 총 15조원 규모로 조성해 반도체·AI 등 신산업 분야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벤처기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책금융기관은 재무제표와 담보가치에서 벗어나 성장성 중심의 심사를 통해 창업·벤처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6조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특히 기업은행은 벤처기업이 초기 투자유치 후 후속투자 받기까지 자금이 부족한 기간에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일반대출에 0% 금리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결합한 실리콘밸리은행식 벤처대출을 도입한다.


새로운 모험자본 기구인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 도입과 공모규제 합리화로 자본시장을 통한 민간자금조달도 지원할 예정이다.


김주현 위원장은 "많은 벤처기업이 유동성 긴축시기를 잘 이겨내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고민이 결실을 맺어 혁신의 주인공이 되길 바란다"며 "금융업계는 더욱 적극적인 자금공급과 창업기업 보육·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벤처업계는 벤처시장 유동성이 빠르게 위축되고 성장에 필요한 충분한 자금조달이 어렵다며 투자기준도 혁신성보다 수익성 중심으로 변화해 혁신을 추구하는 초기기업일수록 자금조달의 어려움이 크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민간자금이 충분히 유입될 수 있도록 금융회사가 모회사와 시너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투자하고 정부는 혁신분야 자금공급과 모험자본 육성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금융위는 창업·벤처기업 지원 확대를 위한 예산 확보와 법률 개정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논의에 적극 협력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