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업 정책

배너

강원 강릉·서울 용산, ‘유이무삼’ 매매시세 상승

부동산지인 집계 아파트 시장 동향(11월 1일~11월 11일)
성남수정·양주시 매매시세 하락률 1위..인천 연수도 심화
매매 매물건수 감소 선두 전남 목포..증가 1위는 서울 은평구

 

경기 성남시 수정구와 양주시가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열흘 간 전국 아파트 시장에서 매매시세가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으로 조사됐다. 강원 강릉시와 서울 용산구는 전국에서 유이하게 매매시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부동산지인의 인구 20만 이상 지자체 기준 매매시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성남 수정구와 양주시의 매매시세는 지난 10일간 조사 대비 -0.66%의 하락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남 수정구의 3.3㎡당 매매시세는 3266만원, 양주시는 96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인천 연수구가 -0.63%의 매매시세 변동률로 성남 수정구와 양주시의 뒤를 이었으며, 세종시, 인천 서구(이상 -0.55%), 경기 화성시(-0.54%) 등도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연수구의 3.3㎡당 매매시세는 1827만원을 형성했다.

 

매매시세 상승률을 기록한 강원 강릉시(0.05%)와 서울 용산구(0.04%)를 제외한 다른 지역은 모두 하락률을 나타내며 시세가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강릉시의 경우 3.3㎡당 984만원을, 용산구는 6385만원의 매매시세를 기록했다.

 

아파트 매매 매물건수가 크게 감소한 곳은 전남 목포시인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기준 목포시는 1111건을 기록하며 1일부터 10일까지 평균 매물건수인 1349건보다 약 17.6% 감소했다. 뒤를 이어 경북 포항시 남구(954건, -16.8%), 전남 순천시(1336건, -15.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매매 매물건수 증가 1위는 은평구가 차지했다. 14일을 기준으로 3307의 매물건수를 올리며 1~10일 평균 매물건수인 3111건보다 6.3% 늘었다. 은평구에 이어 양천구(3120건, 5.8%↑), 경기 김포시(1만1832건, 5.6%↑)가 각각 매물건수 증가 2위, 3위를 기록했다.

 

부동산지인 관계자는 "다양한 하방압력 등으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빙하기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의 완화 정책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이에 대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모습"이라고 밝혔다.

 

'지인플러스'는 부동산 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부동산시장 동향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프롭테크(부동산+IT) 기업이다. 지인플러스가 운영하는 '부동산지인' 서비스는 아파트중개매칭 애플리케이션 '이집 어때' 등 지역/아파트 분석, 아파트 비교검색, 전국입주물량, 시장강도와 같은 데이터를 수집, 생산해 제공하고 있다.

배너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