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이데이터 출범 두달...보험사들이 대처하는 방법은?

 

올해 1월5일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도입된 지 두달이 지났다. 보험사들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어떻게 되고 있을까?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마이데이터 서비스 두달여만인 지난 3일 125억건의 API(정보)가 전송됐으며 가입자는 1840만명이 넘었다. 마이데이터로 공유되는 정보는 현재 금융 분야에 국한돼있지만 맞춤형서비스 제공 등 소비자 편익을 계속 늘리기 위해 다른 분야로 확대될 예정입.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3일 마이데이터 발전 간담회에서 “초연결·초융합화라는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금융권의 정보 외에도 빅테크·의료 등 비금융 분야의 정보까지 서비스가 확대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참여하려는 보험사들도 늘고 있습니다. 보험산업의 성장 한계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것.

 

지난해 보험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 활력이 둔화하면서 지난해 국민의 실질 구매력은 감소했다. 더불어 2030년부터 ▲인구 규모 감소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 상승 ▲생산연령인구 비중 감소를 전망했습니다. 이로 인해 재정 건전성은 악화되고 공적보장이 축소되면서 금융·보험업의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보험연구원은 예상했다.

 

마이데이터 도입에 따라 보험사 자산관리서비스가 대중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기존 자산관리서비스는 고액자산가와 기업을 위한 개인뱅킹(Private Banking, PB) 성격이 강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산관리 목적도 상속·증여 등 자산 이전과 절세에 초점을 맞춘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보급되면서 자산의 크기에 관계없이 일반인들도 계좌·대출·보험 등 자신의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자산관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