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케이뱅크, 통신·쇼핑 정보 활용해 대출 문턱 낮춘다

 

케이뱅크가 통신·쇼핑 정보 등을 신용평가에 활용해 기존에 대출이 어려웠던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융서비스를 확대한다.

케이뱅크는 중·저신용자와 씬파일러(Thin Filer, 금융 정보 부족 고객)에게 대출 기회를 주고 금융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신용평가모형(CSS)을 대출상품에 적용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이번 신용평가모형은 중·저신용자와 씬파일러의 고객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특화모형을 구축했다. 우선 케이뱅크는 소득수준과 대출 이력 등 다양한 금융정보를 바탕으로 중저신용 고객과 씬파일러 고객의 신용도 특징을 다각적으로 분석했다. 그 뒤 통신 정보와 쇼핑 정보를 익명 처리해 금융정보와 결합했다.

통신은 ▲스마트폰 요금제 ▲할부금 ▲요금 납부 이력 등 서비스 이용 관련 데이터를 대안 정보로 활용했다. 쇼핑 정보는 백화점·마트 등에서 ▲패션 ▲여가활동 ▲외식 ▲생활용품 등에 대한 구매 패턴을 추가했습니다. 또한 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해 신용평가모형이 정교한 신용평가를 수행하도록 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이 중·저신용과 씬파일러 고객의 대출상품 이용에 큰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케이뱅크의 시뮬레이션 결과 신규 신용평가모형의 중·저신용 고객군 대출 승인율은 기존 모형과 비교해 약 18.3% 증가했다. 특히 금융거래 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씬파일러 고객군은 승인율이 약 31.5%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형로 케이뱅크 리스크관리실장은 “향후 통신 데이터의 사용량 변화 분석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대안 정보를 발굴해 신용평가에 접목하겠다”며 “신용평가모형 고도화를 통해 대출상품 경쟁력 강화는 물론 리스크 관리에도 역량을 투사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