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한은행 "개인형 IRP 연금전환 고객 수수료 전액 면제"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개인형 퇴직연금(IRP)을 연금으로 전환하는 고객에게 기존 IRP 운용수수료 면제에 이어 자산관리 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현재 금융회사들이 IRP계좌에 대해 부과하는 연 0.1%~0.4% 수준의 운용·자산관리 수수료를 면제함으로써 연금 실제 수령액이 증가해 고객의 안정적 노후준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수수료 면제로 연금전환 고객은 퇴직금(자기부담금 포함) 3억원으로 20년간 연 3% 운용수익률을 달성하고, 2000만원씩 연금을 수령할 경우 최대 1000만원 수준의 수수료 절감이 가능하다.

 

IRP는 다양한 상품을 운용할 수 있으며 운용수익에 대해 연금 수령 시 연금소득세를 적용해 절세 효과를 볼 수 있다. 퇴직금을 연금으로 수령하면 퇴직소득세를 연금 수령연차에 따라 최대 40% 감면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연금전환 고객의 수수료 면제를 통해 퇴직 후 노후자금인 연금수령액 증가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퇴직연금이 행복한 노후 생활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퇴직연금 운용적립금 기준 11년 연속 은행권 1위 및 은행권 최초 적립금 30조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지난해말 개인형 IRP 5년(2.3%)·10년(2.42%) 수익률을 실현해 중·장기 수익률에서 강점을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