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후 대비 규모 커지는 IRP·TDF…장단점은?

 

저성장·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노후대비를 위한 자산관리 상품으로 IRP(개인형 퇴직연금)이나 TDF(목표시점펀드) 등이 주목받고 있다.

 

IRP는 근로자가 이직하거나 퇴직할 때 받은 퇴직급여와 본인이 추가 납입한 자금을 함께 적립했다가 만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제도다. TDF는 미리 설정된 은퇴 예상 시기에 맞춰 남은 기간에 따라 주식과 채권 등의 투자 비율을 조정해주는 펀드다.


두 금융상품의 규모는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7년 15조3000억원이던 IRP 적립금은 2018년말 이후 3년간 연평균 34% 성장해 지난해말 기준 46조49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18년말 1조3370억원이던 TDF 순자산 규모는 지난해말 10조202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3년 만에 7배 가까이 불어난 수치다.

 

IRP와 TDF는 장기 투자 상품이라는 성격에 따라 각종 혜택과 이점이 있다.

 

직장인에게 IRP를 추천하는 주된 이유는 ‘세액공제’다. 고객의 총급여가 5500만원을 넘으면 납입액(연 700만원 한도)의 13.2%를 연말정산 때 환급받을 수 있다. 총급여 5500만원 이하인 경우 돌려받는 금액은 납입액의 16.5%로 늘어난다.

 

예금부터 ETF 등 다양한 상품으로 납입금을 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인 요소입니다. IRP계좌는 은행·보험·증권사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한 금융기관에 따라 투자 가능 상품의 범위가 달라진다.

 

IRP로 투자할 수 있는 위험성자산은 ▲주식형펀드 ▲부동산 ▲ETF(인버스·레버리지·파생 제외) ▲상장 리츠 등이 있다. 비위험자산의 경우 ▲원리금보장상품 ▲채권형펀드 ▲채권혼합형펀드 ▲채권 ETF 등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IRP계좌의 경우 ‘연금’으로 분류되기에 위험성 자산 투자는 70%로 제한된다.

 

TDF의 대표적인 장점은 ‘자동 리밸런싱’입니다. 가입자가 신경쓰지 않아도 시기별 자산 배분을 자동으로 해준다는 점에서 자산 관리에 시간을 내기 힘든 직장인이나 자영업자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은퇴시점이 가까워질수록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 비중을 줄이고 채권 등 안전자산의 비중을 늘리기에 퇴직연금 계좌에서 운용하기 적합하다. TDF 운영사는 대부분 여러 자산에 분산투자를 하는 만큼 증시 변동 등에 따른 영향이 적다는 것도 장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