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보생명, ESG 분야 ‘임팩트 투자’ 미래세대 육성 박차

 

교보생명이 ‘임팩트투자’의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 사업을 진행한다.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재단법인 홍합밸리와 함께 ‘2022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UP(이하 임팩트업)’ 5기 참가할 임팩트투자 기업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임팩트 투자는 수익을 창출하면서도 사회나 환경문제들을 해결하는 투자방식이다.

 

임팩트업은 아동·청소년 등 미래세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로젝트다.

교보생명은 지난 2018년부터 홍합밸리와 손잡고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에 따르면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426개의 임팩트 기업을 발굴하고 18개 기업을 최종 육성했으며 이 중 15개 기업에 직접 투자·연계를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ESG분야 사업모델과 혁신을 갖춘 스타트업을 선발해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지원할 예정.

모집대상은 ICT 기반 창업 아이디어를 통해 ESG 분야의 가치를 창출하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다. 교보생명은 서면평가, 대면평가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5월에 참여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발된 기업에게는 ▲교육 ▲멘토링 ▲네트워킹 등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함께 협업공간과 사업비가 지원됩니다. 또한 중간평가·데모데이 등을 통해 직접투자 및 투자 연계, 해외 진출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차경식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장은 "임팩트업은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사회적 배려대상에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수혜자의 자기성장을 돕고 사회도 함께 발전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며 "이를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고 임팩트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