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B국민은행, 고객 중심 DT 협업 공간 오픈…“디지털 금융생활 제공하겠다”

 

KB국민은행은 고객 관점의 금융 디지털화(DT) 추진에 필요한 역량을 집중 시킨 'KB D-스퀘어(D-Square)'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D-스퀘어는 고객 중심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부서들이 한 자리에 모여 고객의 금융생활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가치있는 디지털 금융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명칭.

 

D-스퀘어에는 고객의 사용 경험을 분석하고 서비스를 재설계하는 고객경험디자인센터와 금융거래 및 투자·부동산 등 다양한 정보를 알기 쉽게 이용하도록 지원하는 디지털콘텐츠센터가 들어섰다.

 

또한 외부 전문가의 과학기술 역량과 실무경험을 교류하는 산학협력 연구실과 협업공간도 생겼다.

 

국민은행은 D-스퀘어의 업무 공간은 스마트오피스로 설계하고 자율좌석제를 도입했다. 업무 효율성과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D-스퀘어에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데이터를 분석하는 고객리서치실과 사용자 관찰룸 ▲창의적인 발상과 애자일한 업무 추진을 위한 디자인 씽킹룸 ▲유연한 활용이 가능한 화상 회의실 등 특화 공간도 마련했다.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은 "다양한 토론과 실험이 가능한 KB D-스퀘어에서는 직원과 외부 연구자·고객이 함께 창의적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다"며 "이 공간이 기존 금융의 한계를 뛰어넘은 넘버 원 금융 플랫폼의 산실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