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글로벌 정보보호 시스템 오픈

국내외 정보보호 컴플라이언스 상시 점검 체계 마련

URL복사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글로벌 정보보호 시스템 오픈했다. 

 

26일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에 따르면 해외 고객도 더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정보보호 포털 시스템’을 열었다.

 

‘글로벌 정보보호 포털 시스템(G-ISP : Global-Information Security Portal)’은 정보보호 국제 표준(ISO 27001)과 신한금융그룹의 글로벌 정보보호 표준에 기반한 글로벌 정보보호 관리 체계를 분석해 구축한 해외 점포 전용 정보보호 포털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신한은행 20개국 160개 네트워크의 정보보호 관리를 위한 통합 시스템으로 국내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해외 점포의 보안관리를 대폭 개선해 신한은행 글로벌 사업 부문의 정보보호 분야를 더욱 안정적으로 지원한다. 

 

주요 지원 기능으로는 ▲정보유출 탐지 현황 등 주요 정보보호 항목 통합 모니터링 ▲해외 점포 정보자산 관리 및 취약점 점검 관리 ▲해외 점포 보안솔루션 설치 현황 관리 등이 있다. 해외 점포의 정보보안 위협 리스크 증가에 따른 체계적인 모니터링과 대응 체계를 마련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해외 점포별 자율 보안 체계 운영을 위해 현지 정보보안 담당자가 각 점포의 보안 시스템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수집·관리해 직접 운영이 가능하도록 다국어 기능을 지원했다. 하반기엔 추가 시스템을 오픈해 통합 글로벌 정보보호 플랫폼을 완성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고객정보보호와 시스템보호를 위한 일련의 활동들을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국제 공인 표준의 적용으로 더 안정적인 관리와 평가가 가능하고 향후 고도화를 통해 위협 요인에 대한 선제적인 방어로 고객이 언제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7월 재택근무 안면인식 보안 시스템인 ‘페이스락커’를 국내 기업 최초로 도입하고 ‘안티 피싱 플랫폼’을 도입 후 고도화해 고객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고객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은행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