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닺 올린 ‘토스뱅크’…인터넷전문은행 ‘삼국시대’ 막 열어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5일 토스혁신준비법인은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토스뱅크가 본인가를 신청하면서 카카오,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은행 시장에서의 삼국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된다.

 

5일 금융위원회는 토스혁신준비법인의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가 접수됐다고 발표했는데, 향후 금융감독원은 법상 인가 요건 충족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토스뱅크 본인가 신청서에는 자본금, 주요 주주 등의 정보가 담겼다.

 

신청서상 정식 등기법인명은 한국토스은행 주식회사이다. 자본금은 2500억원 규모로, 주요 주주는 비바리퍼블리카,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 중소기업중앙회 등 11개사가 기입됐다.

 

향후 금융위는 관련 법령에 따라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토스뱅크 본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금감원 심사는 자본금·자금조달방안, 대주주·주주구성계획, 사업계획, 물적설비 등 요건에 의해 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