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블록체인 큰 손들, 서울에 多 모인다

오늘 17~19일 ‘블록체인서울 2018’에 리투아니아 재무부 장관, 참가 예정
신현성 테라 대표 비롯해 해시드·보스코인·아이콘 등 ‘블록체이너’ 총출동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블록체인의 거물급 인사들이 서울에 다 모인다.

 

9일 게임톡에 따르면 ‘블록체인 서울 2018’에 리투아니아 재무부 장관을 비롯해 전세계 7대 크립토밸리의 정관계 인사들 및 제3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사 CEO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코엑스 D홀에서 열리는 ‘블록체인 서울 2018’은 서울시가 후원하고 국회 제4차 산업혁명 포럼이 주관하는 글로벌 이벤트다.

 

눈에 띄는 인사는 빌리우스 사포카(Vilius Sapoka) 리투아니아 공화국 재무부 장관이다. 리투아니가 유럽에서 처음으로 지난 1월 국제블록체인센터를 설립하는 등 블록체인 강국으로 부상중이다. 리투아니아 스타트업 35곳은 지난해 ICO로 5억 달러(5587억 5000만원)를 모금한 것.

 

리투아니아는 발트해 연안에 위치한 유럽의 작은 나라로, 면적이 약 6만5000㎢로 한반도의 0.296배에 불과하다. 인구는 287만명(세계 140위)이고 경제활동 인구 중 20%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테라(Terra)의 신현성 대표가 이목을 끌고 있는 인물. 티켓몬스터의 창립자이자인 그는 최근 바이낸스 랩, OKEx, 후오비 캐피탈, 두나무앤파트너스 등 투자 자회사 다수로부터 약 360억원 가량의 시드 펀딩을 유치해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의 대표 블록체인 투자사이자 엑셀러레이터인 해시드(Hashed)의 김균태 CTO도 참석한다. 김균태 CTO의 발표세션에는 딜로이트를 비롯해 해외 엑셀러레이터사들이 함께 해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들이 시장 변화를 어떻게 촉발시킬지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스위스의 스테이블 코인 프로젝트인 알프락츠(Alprockz)의 CEO인 야신 벤 하미다 (Yassine Ben Hamida)도 패널로 참석한다. 그는 금융강국 스위스를 중심으로 해서 전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스테이블 코인 트렌드에 대해 논의한다.

 

첫날 오프닝 행사로 진행되는 ‘블록체인 서울 2018 – B7 CEO 서밋’에는 제 3 블록체인 메인넷을 개발하고 있는 전세계 최고의 메인넷 프로젝트 7선이 총출동한다.

 

한국 대표로는 한국 제 1호 ICO기업 보스코인과 아이콘이 참석한다. 이들은 오아시스 랩의 CEO 돈 송 교수, 테조스의 CEO 캐슬린 브라이트만, 온톨로지의 창업자 리 준 대표, IOST의 공동설립자인 지미 정, 덱슨의 CEO인 포포 첸 등과 함께 제3 블록체인 메인넷의 기술 개발 현황 및 향후 상용화를 위해서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 논의한다.

 

보스코인에서는 창업자이자 CEO인 최예준 대표가, 아이콘에서는 메인넷 개발 전담하고 있는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가 행사에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