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민수 핑거 대표 “글로벌 B2C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도약”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B2C 핀테크 전문업체 핑거(대표 박민수)가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코스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다.

 

핑거는 대표적인 디지털 및 데이터 생태계 강화를 위한 핀테크 핵심 원천기술(ABCD)을 보유했다.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특허를 보유 중인 ‘AI’, ‘Block Chain’, ‘Cloud’, ‘Data’를 자체확보하면서 타사 대비 경쟁력 우위를 선점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해당 기반 기술을 통해 다양한 래퍼런스로 해외 시장에 적용해 나가고 있다. 향후 국내 최다 금융권 스마트 뱅킹을 구축한 레퍼런스를 통해 폭 넓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 범위를 다양한 산업군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다수의 신규 디지털 금융 서비스 출시를 통해 B2C 대상 금융서비스 부문을 강화해 수익다각화를 이룰 예정이다.

 

박민수 핑거 대표는 “핑거는 최종적으로 일반 고객에게 디지털 금융혁신의 효용을 제공하는 B2C핀테크 전문기업”이라고 소개하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인지도를 제고하고, 글로벌 금융 시장에 획기적인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핑거의 2019년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600억 1400만원이며 영업이익은 46억 8500만원이다. 당기순이익은 31억 7400만원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422억 5400만원, 영업이익 27억 8400만원, 당기순이익 39억 9500만원을 기록햇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3.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5.8%, 150.2%로 큰 폭의 성장을 이뤘다.

 

핑거의 총 공모주식 수는 130만주,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 3000원~1만 5000원이다. 이달 14일과 15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다. 그 후 이달 21일과 22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며 1월 하순 상장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핑거의 이번 공모 금액(구주 포함)은 공모 희망가 기준 총 169억원에서 195억원이다. 공모를 통한 자금은 연구개발(R&D) 및 신규사업 유치, 해외사업 발굴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박 대표는 “해외사업의 첫 무대는 동남아 지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