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ICT·블록체인·감염병 대응 등 올해 R&D에 5.8조 투입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초연구 지원과 디지털 뉴딜 실현 등을 위해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에 총 5조8161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내용의 '2021년도 과학기술·ICT 분야 연구개발사업 종합시행계획'을 확정해 3일 발표했다. 종합시행계획에는 연구역량 및 기반 강화, 미래 성장동력 확보,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개선 등 3대 분야 9대 중점 투자 방향이 담겼다.

 

올해 기초연구에는 작년보다 2917억원 증가한 1조8029억원을 투자한다. 박사후연구원 등 젊은 과학자가 연구실을 자유롭게 이동하고 원하는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세종 과학 펠로우십'을 새롭게 추진한다.

 

4차산업혁명에 대비하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대학원 2곳을 개설하고, 대학 ICT 연구센터를 51개까지 확대해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한다.

 

ICT 분야에선 28㎓ 5G 장비와 단말 실증 및 시험인증 환경을 지원하고 융합 서비스 실증을 위한 디지털 오픈랩을 구축한다. 차세대 미래선도 품목 등 핵심 원천 기술 확보에는 2천879억원을, 드론 등 차세대 무인기 개발에 278억원을 지원한다.

 

우주 발사체와 통신위성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내년 하반기에 발사하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와 정지궤도 공공 복합 통신위성 천리안 3호 개발을 지원하고,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2천115억원을 투자한다.

 

원전 안전과 해체, 인력양성 등 원자력 분야 기술 역량을 키우고 방사선 기술활용 연구도 촉진한다.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생태계 강화와 비대면 서비스 산업 육성 등 디지털 뉴딜 실현을 위해서는 내년 10391억원을 들인다.

 

또 6G(세대) 통신 개발에 172억원, 자율주행 기술에 249억원, 신개념 반도체(PIM)에 115억원, 블록체인에 191억원 등을 배정해 미래 핵심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419억원을 투자하고, 한국 바이러스 기초연구소 등 바이러스 연구지원센터를 짓는 데 109억원을 지원한다.

 

이 밖에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탄소 포집·저장·활용 등 기후문제 해결을 위한 원천기술 확보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기후변화 대응 기술개발에 1037억원을, 탄소 자원화 기술고도화에는 45억원을 투입한다.

 

R&D 과정도 개선한다. 과기정통부는 R&D 과제 공고 시점을 1월·3월·5월·11월로 정해 연구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 과제 유형에 따라 평가 체계를 차별화하고 온라인 평가 방식 등을 도입한다.

 

연구성과와 관리 문화가 우수한 연구실은 '건강한 연구실'로 선정해 포상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연구개발사업 부처 합동 설명회'를 열어 신규 사업과 과제의 구체적인 내용, 공모 시기, 절차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