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업은행,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1000억원 투자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국내 대표 IT 혁신기업인 카카오의 차세대 핵심 계열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1000억원 투자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동걸 회장이 국내 자본을 통한 혁신기업 대형 투자를 강조한지 1년만에 성과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가 AI 기반의 B2B 플랫폼 사업 본격 진출을 위해 지난 2019년 12월 설립한 자회사다. 메신저 기반의 업무 협업툴 ‘카카오워크(Kakao Work)’, 기업용 클라우드 ‘카카오 i 클라우드(Kakao i Cloud)’ 등을 통해 B2B IT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과 기업가치 상승에도 불구하고 건당 평균 벤처투자 규모는 30억원 미만에 그치는 등 그동안 국내 기관의 대형 스케일업 투자는 미흡한 실정이었다. 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미국·한국의 기업당 평균 벤처투자금액 차이는 127억원에 달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대한 투자는 그간 해외자본에 의존해온 대형 스케일업 투자를 국내기관이 단독으로 실행한 이례적 사례”라며 “국내 벤처투자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성장가능성이 높은 우량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금융지원이 요구되는 시대적 상황에 맞춰 혁신기업에 대한 대규모 스케일업 투융자와 차별화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부터는 5년간 1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벤처·스케일업 투융자 프로그램’이 신설된다”며 “혁신성장 주요 분야 핵심 기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