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블록체인 기반 출입명부 운영합니다"

제주도, '제주안심코드' 도입

URL복사

 

[블록핀 문정태 기자] 제주도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를 출시해 사용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21일부터 제주형 전자출입명부 애플리케이션인 '제주안심코드'를 본격적으로 사용한다고 밝혔다.

 

제주안심코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방문 이력과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해 대응하는 전자 출입명부 시스템이다.

 

도는 제주안심코드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존의 전자출입명부보다 편리하고 방역 관리는 최첨단 수준의 서비스가 적용되는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자는 제주안심코드를 스마트폰에 다운받아 가입해 제주안심코드를 사용하는 곳에서 QR 코드를 찍으면 출입을 인증할 수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정부의 전자출입명부(KI-Pass)는 사업자가 별도의 앱을 설치해야 하고, 이용자는 업소를 방문할 때마다 매번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다"면서 "제주안심코드는 개인정보가 철저히 보호되고,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주안심코드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감염병 관리법에 따라 역학조사관 등 방역 담당자만 열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