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업 정책

배너

농심, 경작물 불모지 오만에 스마트팜 첫 수줄

자체 개발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로 스마트팜 제어
향우 중동 스마트팜 시장 진출 교두보 구축

 

농심이 오만에 컨테이너형 스마트팜을 수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팜 규모는 40피트(ft) 컨테이너 2개 동으로 총 재배면적은 약 165㎡(50평)다. 

 

농심은 지난 1995년 강원도에 감자연구소를 설치하며 스마트팜 연구와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농심은 2008년 안양공장에 파일럿 스마트팜을 설치해 수경파, 청경채뿐만 아니라 수경인삼 등 기능성 작물로 연구를 확장했다. 지난 2018년 사내 스타트업팀을 결성하고 안양공장에 양산형 모델 스마트팜을 설립해 스마트팜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농심이 오만에 수출하는 스마트팜은 물이 자라는데 중요한 온도와 습도는 물론 공기 중 이산화탄소 함량과 광량, 영양분 등 모든 환경조건이 자동으로 컨트롤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모니터링과 제어가 가능하다. 스마트팜에 사용된 재배설비와 LED, 환경제어시스템 등 대부분의 자재들과 소프트웨어를 농심이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스마트팜 업계에서는 오만이 국가 차원에서 처음으로 도입하는 스마트팜 시스템에 국내 기업인 농심의 스마트팜이 선택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농심은 이번 오만을 시작으로 식량 자급률이 낮은 중동지역에 스마트팜 기술 수출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중동지역은 대부분 사막지대여서 농사가 거의 불가능하고, 대부분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최근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어 시장 성장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배너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