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이낸스, 디지털 자산 지키기 위한 보안방침 7개 발표

암호화폐 해킹·사기 등 급증하는 상황..피해 막기 위해 펀드 결성 등 현실적 대안 내놔

[블록핀 문정태 기자] 바이낸스가 해킹·사기 등으로부터 고객들의 자산을 지키기 위한 보안방침을 발표하고 관련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밝혔다. 이에 CS팀을 통한 보안 지원·유저 교육·SAFU 펀드 결성·올스타급 보안팀 구성 등 보다 현실적인 대안을 내놨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바이낸스는 고객의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유지·관리하기 위한 새로운 보안방침 7가지 항목을 4일 발표했다. 블록체인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해킹·사기 등 범죄행위도 급증하자 고객 피해를 방지할 필요성이 높아진 탓이다.

 

발표한 보안원칙은 ▲ 최신기술을 이용한 플랫폼 보안 강화 ▲ CS팀을 통한 지속적 보안지원 ▲ 상시적 위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 유저에 대한 지속적 안전교육 ▲ SAFU 펀드 결성 ▲ 바이낸스 덱스 출범 ▲ 빅데이터·안전전문가로 구성한 올스타급 보안팀 구성이다.

 

바이낸스는 지난 2017년부터 최신기술을 이용한 플랫폼 보안 강화를 위해 힘써 왔다. 개별 고객 계정·거래 안전을 보완하기 위해 꾸준히 연구와 투자를 진행 중이다. 인공지능(AI)을 통한 의심스러운 거래 사전 검출, 신원인증과 안면인식을 병행 등이 그 예다.

 

지난해부터 자금세탁 방지에 힘쓰는 것 또한 이와 같은 맥락에서다. 바이낸스는 자금세탁을 방지하겠다고 결정하고 글로벌 금융업체 톰슨-로이터의 자회사인 리피니티브와 2018년 말 손을 잡았다.

 

두 번째 보안방침 항목인 ‘CS팀을 통한 지속적 보안 지원’을 목표로 바이낸스는 CS팀을 통해 고객과 보안 관련 상담을 하고 문제를 해결해왔다. CS팀은 고객이 해킹당했거나 분실한 3억 2290만 4591개의 암호화폐를 찾도록 2018년에 돕기도 했다.

 

‘상시적 위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위해선 의심스러운 거래를 사전에 진단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총 20개월 간 수십억 달러 규모의 축적된 거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보다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또 바이낸스는 ‘유저에 대한 지속적 안전교육’도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 교육 플랫폼인 바이낸스 아카데미를 열어 왔다. 이를 통해 ‘공용와이파이의 위험성’. ‘DDOS 공격’, ‘폰지 사기’ 등 수백개 블록체인 보안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다섯 번째 항목인 ‘SAFU 펀드 결성’은 바이낸스가 해킹 피해를 줄이기 위해 2018년 7월 만든 SAFU(Secure Asset Fund for Users) 펀드에 관한 내용이다. 바이낸스 거래수수료 중 10%는 자동으로 SAFU 펀드에 귀속돼 해킹 발생 시 피해 고객을 구제에 쓰인다.

 

여섯 번째 항목은 ‘바이낸스 덱스 출범’이다. 바이낸스 덱스는 탈중앙화된 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테스트 넷을 진행하는 단계다. 끝으로 ‘빅데이터·안전전문가로 구성한 보안팀’ 항목을 위해 현재 디지털 포렌직·AI·빅데이터 전문가로 구성한 강력한 보안팀을 보유 중이다.

 

바이낸스는 이번 보안정책 7개 항목을 토대로 고객의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지킬 계획이다. 한 바이낸스의 보안팀 관계자는 “바이낸스는 빠르게 변화하는 블록체인 시장에 가장 강력한 보안수단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