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T, 개발자 없이 블록체인 사업 시작할 수 있는 서비스 론칭

3월 오픈해 한국형 블록체인 유니콘 기업 육성 나설 것..BaaS 파트너스데이 개최

KT가 개발자 없이 블록체인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3월 중에 론칭한다. 블록체인 노드를 KT 유클라우드에 구성해 개발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주요 파트너사들과 함께 국내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KT(회장 황창규)는 블록체인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Blockchain as a Service) 사업설명회를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BaaS 플랫폼 도입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3월 중 BaaS 플랫폼을 정식 론칭할 계획이다.

 

KT BaaS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환경을 클라우드 형태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가 없어도 블록체인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서비스로 구현할 수 있다. 별도의 서버 구축이 필요 없어 개발 비용·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KT BaaS 설명회에는 블록체인 도입을 검토 중인 43개 기업이 참여했다. 참여 기업 중 대다수는 블록체인 사업의 어려움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문 개발인력·투자비용·시간 등의 높은 진입장벽을 꼽았다.

 

참여한 기업 관계자들은 KT BaaS를 통해 몇 번의 클릭만으로 블록체인 노드(Node)가 구성되고 스마트 컨트랙트 API가 구현되는 과정을 실제로 경험했다. 이어 블록체인 사업화 가능성을 타진했다.

 

KT는 설명회에 참여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모집 안내도 진행했다. 시범서비스 참여사로 선정된 기업은 KT BaaS 서비스를 3개월 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 KT의 블록체인 사업화 노하우가 축적된 블록체인 사업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KT는 이번 파트너스데이를 시작으로 블록체인 기업 인프라 조성에 적극 나서 국내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으로 발생하는 참여 기업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고 플랫폼 보완점을 지속 개선해 3월 론칭하는 BaaS 플랫폼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상무는 “KT BaaS 플랫폼으로 블록체인 사업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유망기업들이 ‘한국형 블록체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해 대한민국 블록체인 산업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