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렌지라이프,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운용키로

스마트 계약·개인 정보관리 용이...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적용 등 업무혁신 추진

 

[블록핀 문정태 기자]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기술을 도입·운용하는 보험사가 생겼다.

 

오렌지라이프(사장 정문국)는 자체 개발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오픈소스 기반으로 개발됐다.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요소인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을 손쉽게 개발·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 분리 보관과 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특히,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 노드의 권한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Docker)를 적용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게 회사의 설명. 또, 외부 퍼블릭 블록체인 연동을 통해 분산원장 무결성을 보장해 대외 신뢰도를 더욱 높였다.

 

이 플랫폼은 내달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운용된다.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것으로, 위·변조 차단과 진본 여부 확인이 가능해진다. 이후엔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전자문서 확대, 금융권 공동인증과 연계 등 비즈니스 혁신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상욱 오렌지라이프 IT그룹부문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자체적으로 디지털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3년 전부터 인재 양성을 위해 IT직원들을 중심으로 디지털 혁신기술에 대한 교육과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오렌지라이프는 고객중심 디지털전략 ‘The Life Connected‘를 통해 차세대 모바일 영업시스템인 아이탐(iTOM)을 성공적으로 론칭했다. 또, 전 직원이 고부가가치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보험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